자유게시판

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, 아무도 자신을 믿어주지 않는다며 법정 오열

작성자
가짜뉴스아웃 관리자
작성일
2019-10-30 14:30
조회
30
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본인을 향한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. 윤중천씨의 별장에 간 기억이 없으며, 아무도 자신을 안 믿어준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. 과연 김 전 차관의 눈물이 진실일까요? 거짓일까요?

▼ 요약 ▼



억대 뇌물과 성 접대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심 선고 전에 열린 재판에서 자신을 향한 혐의를 모두 부인하였다.

김 전 차관은 윤중천과 알고 지낸 사이라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‘윤 씨의 별장에 간 적 없냐’는 검사의 질문에는 “그런 기억이 없다”고 기존 입장을 고수하였다.

계속된 신문에서 검찰이 재차 묻자 김 전 차관은 끝내 울음을 터뜨리며, 자신을 아무도 안 믿는다며 부인조차 괜찮으니깐 별장에 갔다고 진술하라고 했다면서 억울함을 표했다.

최후 진술에서는 “난치병으로 고통받는 병약한 아내를 보살피며 조용히 인생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허락해달라”고 호소하기도 했다.

하지만 검찰은 “법정에 제출된 자료와 관계자들의 증언으로 혐의사실이 모두 입증됐다”며 징역 12년과 벌금 7억원을 구형하였다.

 

>> 원본 기사보기
전체 0